default_setNet1_2

임종석, '대북특사' 질문에 “평화에 도움된다면 어떤 방법이든 검토”

기사승인 2018.02.21  

공유
default_news_ad1
임종석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이 21일 오전 대통령비서실 업무보고가 열리는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대기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미동맹, 어느 때보다 긴밀한 대화와 협력”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21일 대북 특사 파견과 관련 “평화 분위기를 이어가는 데 도움이 된다면 어떤 방법이든 미국 쪽과 소통하면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대통령비서실 업무보고에 출석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방남에 대응하는 방북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우리 모두의 고민은 평창 올림픽을 통해 조성된 모처럼의 평화 분위기를 어떻게 이어갈 것인가에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한미 동맹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 는 “생각이 다 똑같기야 하겠냐마는 여러 채널로, (한미) 정상간 직접 통화로 교감하고 의견을 나누고 있는 지금 상황에서 어느 때보다 긴밀한 대화 협력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많은 협력과 국제 사회의 도움 속에서 평창 올림픽이 어느 때보다 안전하게 치러지는 것을 포함해 북한 문제에 대해 미국과 원활한 대화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21/2018022101335.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