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여정, 스스로 임신 사실 밝혀"

기사승인 2018.02.20  

공유
default_news_ad1
남북관계 개선 통해 제재 국면 돌파구 마련 의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에게서 김정은의 친서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11일 특사 자격으로 방문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둘째를 임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0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김여정은 방남(訪南) 기간 동안 한국 측 정부 관계자에게 둘째 임신 사실을 직접 밝혔다.

김여정은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정은의 친서를 전달하는 등의 일정을 소화하면서 복부 주변이 전체적으로 불러 있는 모습이 포착돼 임신 가능성이 제기됐다. 김여정은 정부 관계자들과 식사를 하면서도 음식을 가려먹는 등 매우 조심스러운 모습이었다.

김여정이 임신한 상태로 방남한 것은 북한이 남북 관계 개선을 시급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분석이다. 그만큼 북한이 남북 관계 개선을 통해 국제사회의 제재·압박 국면에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할 필요성이 시급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는 것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20/2018022000820.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