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틸러슨 美 국무 “北에 당근 대신 거대 채찍으로 대화 유도”

기사승인 2018.02.19  

공유
default_news_ad1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은 대북 정책과 관련, “당근 대신 거대한 채찍으로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유인책(당근)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틸러슨 장관은 18일(현지 시각) 저녁 방영된 CBS ‘60분(60 Minutes)’과 인터뷰에서 “우리가 원하는 첫 번째 대화의 방법을 (북한은) 매우 명확히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대화할 준비가 됐다고 내게 말하는지 귀를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사실을) 어떻게 알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선 “그들(북한)이 나에게 알릴 것이다. 우리는 그들로부터 메시지를 받는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대북 제재가 북한의 수익원에 상당한 타격을 주고 있다”며 “특히 군사 프로그램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은 18일 저녁 방영된 CBS ‘60분(60 Minutes)’과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화 유인책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CBS

이는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에도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동시에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약속해야만 협상 테이블에 나서겠다는 미국 정부의 의지를 재차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의 남·북 정상회담 추진으로 인해 미국 정부의 정책 기조에 변화가 생겼다고 해석하기엔 아직 시기상조라는 뜻이다.

틸러슨 장관은 모호한 화법으로 미국 정부가 군사적 옵션을 완전히 배제하고 있지 않다는 점도 시사했다.

틸러슨 장관은 “나는 북한에 첫 번째 폭탄이 떨어지기 전까진 모든 수단을 동원해 외교적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며 “우리가 정확히 얼마만큼 시간이 남았는 지는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내 역할은 그 첫 번째 폭탄이 북한에 떨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틸러슨 장관은 과거 그가 트럼프 대통령을 ‘멍청이(moron)’이라고 불렀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더 큰 이슈가 많다”며 확답을 피했다. 틸러슨 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의 불화설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10월 NBC는 틸러슨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을 ‘멍청이’라고 불렀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 달 뒤 언론 인터뷰에서 “(틸러슨 장관이) 임기를 채울 수 있을지 두고 보겠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19/2018021901100.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