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보위성에 쌀 130t 보내 재입북 시도 탈북민 기소

기사승인 2018.02.19  

공유
default_news_ad1

"아들 보고파 돌아가려" 진술
 

북한으로 돌아가기 위해 국가보위성에 쌀 130t을 보낸 탈북민이 검거됐다. 북한 국가보위성은 간첩 및 반혁명분자 색출, 주민들의 사상적 동향 감시, 대남 정보 업무 등 체제 유지 임무를 맡고 있다.

수원지검 공안부(한정화 부장)는 지난 2016년 12월과 작년 4월 중국의 대북 교역업자를 통해 북한 국가보위성에 2번에 걸쳐 65t씩 모두 130t(1억500만원 상당)의 쌀을 보낸 혐의로 A(여·49)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탈북민이 다시 북한으로 들어간 사례는 있으나 A씨처럼 입북에 앞서 쌀 등을 보내 국가보안법의 자진지원 혐의가 적용된 것은 이례적이다. 그는 지난달 초 검거될 당시 이미 자택을 처분하는 등 한국 생활을 정리한 상태여서 북한으로 돌아가려고 한 사실이 확인됐다.

그는 2011년 탈북했으며 경기도 지역에서 자영업으로 재산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북한에 두고 온 아들이 보고 싶어서 돌아가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19/2018021900017.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