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언론 통제… 평양이 文정부를 나쁘게 변화시켜"

기사승인 2018.01.25  

공유
default_news_ad1

美 한반도 전문가들, 잇단 비판
"서울에서 TV인터뷰 했는데 文정부 비판한 부분은 삭제돼"
"태영호 등 탈북자에게도 재갈"
 

조슈아 스탠턴(왼쪽), 브루스 클링너
조슈아 스탠턴(왼쪽), 브루스 클링너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 두 명이 잇따라 "한국 정부가 북한 문제 관련 언론 통제를 하고있다"고 비판했다.

주한 미군 법무관 출신의 북한 인권 활동가인 조슈아 스탠턴 변호사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이 '스탠턴의 법칙'을 재확인시켰다. (한국 정부가) 언론에 북한에 대한 비판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하고 반(反)김정은 시위자들에 대한 범죄 수사에 착수했다"고 썼다. 미 하원 외교위의 대북제재법 초안을 작성했던 스탠턴은 자신의 이름을 딴 '스탠턴의 법칙'이 "'대화'가 북한을 좋게 변화시키는 게 아니라, 상대방을 나쁘게 변화시키는 것"이라고 했다.

스탠턴은 지난 20일 북한이 현송월 파견 일정을 일방적으로 중단한 뒤 우리 정부가 북한이 아닌 언론 탓을 한 것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반김정은 시위자 수사'는 22일 현송월이 지나는 서울역 광장에서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이 북한 인공기와 김정은 사진을 불태운 것과 관련 경찰이 '미신고 집회' 혐의로 수사에 착수한 것을 가리킨다.

스탠턴 변호사는 이와 함께 "개방적이고 활기찬 한국 민주주의의 모범이라는 진보적 인물들이 이제 태영호(전 영국공사)와 다른 유명한 탈북자들에게 재갈을 물리고 있다"고도 했다.

최근 한국을 다녀간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도 21일 트위터에 "서울에 있는 동안 TV 인터뷰를 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에 너무 비판적이어서는 안 된다는 편집위원회(edit orial board)의 압력이 있어서 많은 부분이 삭제됐다고 나중에 들었다"고 썼다. 클링너 연구원은 방송국 이름은 밝히지 않았지만, 이 방송국은 정부 산하 공공기관인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프로의 책임 편집자는 "정치적 이유나 외압 같은 것은 전혀 없었고 단지 핵심만 기사화했을 뿐"이라며 "촬영분과 실제 방영분을 대조해보면 바로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25/2018012500240.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