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낙연 총리 '女 아이스하키팀 메달권 밖' 발언 사과... "본의와 다르게 전달"

기사승인 2018.01.19  

공유
default_news_ad1
이낙연<사진> 국무총리가 19일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메달권 밖에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 사과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부업무보고에서 “며칠전 기자간담회에서 평창올림픽 질문에 답했는데 제가 ‘여자 아이스하키팀이 메달권 밖이기 때문에 남북단일팀을 구성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제 발언에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그러나 저의 본의는 다른 데 있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여자 아이스하키팀에 기량 좋은 북한 선수 몇 사람을 추가해서라도 올림픽에서 승리하고 싶다는 마음이 우리 선수들 사이에서 생기고 있다는 얘기를 정부 안에서 들었다”며 “저는 선수들의 그런 마음이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그 얘기를 기자들에게 전해 주고 싶었던 것이 저의 본의였다”며 “저의 그런 진의를 제대로 설명하지 못했다.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는”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포함한 이번 평창올림픽에 관한 문제는 내일 IOC가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IOC가 우리 선수들의 꿈을 포함해서 최적의 결정을 내려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지난 1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과 관련해 “여자 아이스하키는 메달권에 있는 팀도 아니고 우리 팀은 세계랭킹 22위, 북한은 25위”라며 “우리 팀은 올림픽에서 한두 번이라도 이기는 것을 당면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9/2018011901095.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