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풍계리 탈북민 피폭 놓고… 日 "핵실험 영향 가능성", 한국은 "단정할 수 없어"

기사승인 2018.01.12  

공유
default_news_ad1

통일부가 인터뷰 만류 의혹도
 

통일부가 지난달 발표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출신 탈북민 30명에 대한 방사능 피폭 검사 결과를 놓고 일본 핵 전문가들이 "핵실험에서 나온 방사선의 영향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통일부가 방사능 수치가 높은 4명에 대해 '피폭이 의심되지만 핵실험 영향을 단정할 수 없다'고 했던 것과는 다른 해석이다.
 
풍계리 피폭 관련
통일부가 한국원자력의학원에 의뢰해 검사한 길주 출신 탈북민 30명 가운데 1명은 피폭량 수치가 394밀리㏜(시버트)가 나왔었다. 검사 데이터를 접한 일본 히로시마대 호시 마사하루(星正治) 명예교수는 8일 마이니치와의 인터뷰에서 "누적 피폭량 394밀리㏜라는 수치는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폭탄의 폭심지(폭탄이 떨어진 곳)에서 약 1.6㎞ 떨어진 곳의 초기 방사선량에 해당한다"며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가스나 분진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반면 통일부는 "방사선 피폭도 한 원인일 수 있으나 검사의 교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는 북한에서의 거주 환경 영향을 평가할 수 있는 정보가 부족하다"는 입장이었다.

한편, 통일부가 피폭 수치가 높게 나온 탈북민의 언론 인터뷰를 막았다는 의혹도 제 기됐다. 당초 기자들이 인터뷰 가능 여부를 문의하자 통일부 당국자는 "본인에게 확인해보니 인터뷰를 거절했다"고 했었다. 그러나 본지가 해당 탈북민에게 확인한 결과, 그는 "통일부 직원이 전화를 걸어왔길래 '얼굴, 고향 밝히지 않으면 인터뷰를 하겠다'고 했다. 그러자 통일부 직원이 '꼭 하시는 게 좋을 것 같지는 않다'고 해서 인터뷰를 안 했다"고 밝혔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2/2018011200268.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