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국 지도부, 北 핵보유국 지위 인정하는 분위기”

기사승인 2017.12.04  

공유
default_news_ad1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김정은./AP·뉴시스·신화사


중국 지도부가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받아들이고 있다고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 일요판 선데이타임스가 중국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3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에 있는 카네기칭화국제정책센터의 퉁차오 선임연구원은 "중국 지도부는 군사력으로 북한의 핵능력 확보를 막을 수 있는 시점은 이미 지났다고 보고 있다"며 "미국 또한 이런 현실(북한의 핵보유국)을 받아들여만 할 것이라는 믿음이 베이징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과 미국은 북한의 핵 위협에 관해 근본적으로 다른 해석을 하고 있다"며 "이는 핵 위협 대처에 아주 다른 전략이 있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매체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김정은의 핵무기 개발을 내키지 않아 하지만, 북한과의 모든 경제 관계를 끊을 경우 초래될 북한 정권의 붕괴를 더 우려하고 있다. 북한 난민 수백만명이 중국으로 넘어오거나, 미국의 지원을 받는 민주 정부가 한반도를 통일해 미군과 미군의 무기가 중국 접경 지역에 배치되는 상황을 원치 않는다는 것이다. 또 북한이 얼마 남지 않은 사회주의 국가 가운데 하나라는 점에서 중국은 북한을 잃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퉁차오 연구원은 북한이 핵보유국으로 인정받으면, 핵기술을 다른 나라와 공유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핵기술을 공유할 경우 국제사회의 보복으로 핵보유국 지위가 위태로워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매체는 “미국과 북한 모두 중국의 쌍중단(북한 핵·미사일 도발 중단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해법에 아무런 관심을 보이지 않지만, 북한이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핵무기를 확보하고 나면 양측 태도가 바뀔 것이라는 게 중국의 믿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평양에서 주재한 익명의 한 서방 외교관은 “김정은은 이라크 후세인과 리비아 카다피가 몰락한 이유가 ‘자신을 방어할 대량살상무기(WMO)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확신하고 있다”면서 “김정은이 같은 실수를 저지르지 않으려고 한다. 김정은은 핵무기를 절대 협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2/04/201712040210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