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리커창 中총리, 文대통령 만나 "한중 실질협력 전망 아주 밝다"

기사승인 2017.11.14  

공유
default_news_ad1

리커창 "일부 구체적이고 예민한 문제들 피하기 어려워"
文대통령 "'배터리 보조금 제외', '한국산 반덤핑 슈입규제' 철회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는 13일 아세안+3 정상회의를 계기로 필리핀에서 만나 한중간실질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필리핀 마닐라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양국 간 각종 교류 협력이 조속히 정상궤도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리 총리를 만나 "사드 문제로 침체되었던 한중 관계로 인해 한국의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우리 기업들의 애로가 해소되고 양국 간 경제·문화·관광 교류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양국 기업들의 애로해소와 투자활성화를 위한 양국 간 경제 분야 고위급 협의체 신속 재개, ▲중국내 우리기업이 생산한 배터리 보조금 제외 철회, ▲한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수입규제 철회 등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양국에 개설된 원·위안화 직거래시장 발전과 ▲양국 금융협력 분야의 속도감 있는 추진, ▲미세먼지에 대한 양국 공동대응 등도 제안했다.

리 총리는 이에 "중한 관계의 발전에 따라 일부 구체적이고 예민한 문제들을 피하긴 어렵지만, 중한 간의 실질협력 전망은 아주 밝다"며 "중한 양국은 상호보완성이 강해 중한 관계의 미래는 자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한 관계는 우여곡절을 겪었으나 추운 겨울이 지나고 훨씬 따뜻한 봄을 맞을 수 있게 됐다"며 "새로운 지평이 열릴 것"이라고 했다.

한편 양국은 북핵문제와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 및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에 대한 원칙을 재확인하고,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의지를 보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또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대화 재개 여건을 조성하는 등 국면 전환을 위한 창의적 해법을 마련키 위해 노력키로 했다.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14/2017111400012.html#csidxcd966d19ba6fcb583211d7496fe3955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