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아사히 "北, 중·러에 나가있는 노동자 17만명 연말까지 귀국하라"

기사승인 2017.11.10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이 중국과 러시아에서 일하는 자국 노동자들에게 연말까지 귀국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아사히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국정부의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 노동자를 앞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한 조치”라고 전했다.
 
중국의 한 북한식당./연합뉴스

이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노동자들은 총 17만명으로, 중국에 12만 명, 러시아 등에 5만 명이 일하고 있다. 중국에선 봉제공장과 식당에서 일하고, 러시아에선 주로 벌목 현장에 투입되고 있다.

북한은 중국 회사의 업무 공백을 우려해 연말까지 8만 명을 먼저 귀국시키고 나머지는 내년 중 철수시킬 예정이다. 러시아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대부분 연말까지 귀국시킬 방침이다.

북한은 해외노동 수출로 연간 2억3000만달러(약 2566억원)의 외화 수입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평균 급여는 러시아 600달러(약 66만 9000원), 중국 400~500달러(약 44만6000원~55만8000원) 수준으로, 충성자금 명목으로 북한에 송금하는 돈을 제외하면 노동자 본인은 월 100달러(약 11만2000원) 정도를 버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9월11일부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받아들여 120일 이내에 북한 기업과 개인이 중국에서 설립한 기업 등의 폐쇄를 지시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10/2017111001606.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