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트럼프, 시진핑 앞에서 "북한에 행동 취하라, 시간 없다"

기사승인 2017.11.10  

공유
default_news_ad1

[트럼프 방중]
美·中 정상회담… "북핵, 과거의 전철 안 밟는 데 동의"

시진핑 "美와 북핵 소통·협력… 양국관계 새로운 역사적 기점"
트럼프 "美中관계가 가장 중요"
틸러슨 "양국 北비핵화 이견없어… 중국내 北사업장까지 의견 교환"
NYT "中에 北석유 차단 요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 시각) "북한이 핵·미사일을 포기하도록 미·중 양국이 함께 (북한에) 경제적 압박을 높이고 유엔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기로 했다"며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 시간이 없는 만큼 빨리 행동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 직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미·중)가 함께 손을 잡으면 북한의 해방과 자유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서울 국회에서 했던 연설처럼 문명 세계는 단결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와 시 주석은 공통의 약속인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대해 논의했고, (북핵 제거에 실패한) 과거의 전철을 밟지 않는다는 데 동의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 직전 열린 미·중 경제인 대화에서는 "중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신속하고 효과적인 행동을 취해야 한다"며 "나와 시 주석은 안보 문제에 대해 상당 부분 생각이 같다. 시간이 빠르게 줄어드는 만큼 우리는 빨리 움직여야 한다"고 했다. 그는 "내가 시 주석에 대해 하나 알고 있는 것은, 그가 열심히 일하면 그것(북한)이 해결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이 (북핵으로 인한) 잠재적 비극을 피하기 위해 러시아에도 도움을 요청할 것"이라고 했다. 이는 10일로 알려진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만찬 빅이벤트는… 멜라니아·펑리위안 ‘치파오 패션 대결’ - 중국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맨 왼쪽) 미국 대통령이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 마련된 국빈 만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치파오(긴 치마에 옆 트임이 있는 중국 전통 의상) 형태의 드레스를 나란히 입은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그 뒤를 따르고 있다. 이날 멜라니아가 입은 드레스는 돌체앤가바나 제품으로 가격은 300만원대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찬 빅이벤트는… 멜라니아·펑리위안 ‘치파오 패션 대결’ - 중국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맨 왼쪽) 미국 대통령이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 마련된 국빈 만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치파오(긴 치마에 옆 트임이 있는 중국 전통 의상) 형태의 드레스를 나란히 입은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그 뒤를 따르고 있다. 이날 멜라니아가 입은 드레스는 돌체앤가바나 제품으로 가격은 300만원대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AP 연합뉴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미·중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 비확산 체제를 견지할 것이고, 안보리 결의를 전면 이행할 것"이라며 "한반도 문제에 대한 소통과 협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미·중 간 이견이 있는 것은 이상하지 않으며 제일 중요한 것은 통제 및 관리하는 데 있다"며 "서로 주권과 영토, 사회제도를 존중하고 구동존이(求同存異·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같은 점을 찾는 것)를 추구해야 한다"고 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이와 관련해 "미·중은 북한 비핵화에 대해 전혀 이견이 없으며, 양국 정상은 북한 노예 노동 문제부터 중국 북한 사업장까지 상세하게 의견 교환을 했다"며 "시 주석은 '제재가 당장 효과가 나타나지 않지만 장기적으로 북한에 타격이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모습은 지난 4월 미 플로리다주(州) 마러라고 리조트의 첫 미·중 정상회담 때와 비교하면 반전이라고 할 만한 변화가 있다. 당시만 해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한밤 브리핑을 자청해 "이 사안이 중국과 조율할 수 없는 어떤 것이라고 한다면, 우리는 독자적 방도를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당시 두 정상은 기자회견도 하지 않았었다.

그러나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확대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은 "중·미 관계는 새로운 역사적 기점에 있다. 서로 존중하고 윈·윈(win·win)하는 관계를 맺자"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관계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맞장구를 쳤다. 그만큼 양측이 외교·안보 문제에 있어서 대화의 진전을 보고 있다는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8일(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석유 수출 일시 중단과 북한 은행 계좌 폐쇄, 중국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를 돌려보낼 것 등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틸러슨 장관은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고,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 내기 위한 추가 조치를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은 스트롱맨이고, 중국은 북한의 강력한 이웃으로 북한 교역의 90%가 중국과 이뤄진다. 나를 위해 북한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시 주석의 반응이 '립 서비스'에 그칠 가능성도 있다. 시 주석은 이날 '북한 비핵화'를 강조하면서도 "다른 점이 있어도 상황을 잘 관리해야 한다"고 수차례 말했다. 눈앞에 닥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제재에는 동참하지만 북한이 붕괴하는 상황까지 가지는 않겠다는 점을 명확히 한 것으로 보인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10/2017111000312.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