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한미 해상훈련에 "선전포고 없는 전쟁 개시"

기사승인 2017.10.20  

공유
default_news_ad1
/뉴시스


북한 대외선전단체인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가 16일부터 시작된 한미 연합 해상훈련 등에 대해 "선전포고 없는 전쟁을 개시한 것"이라고 19일 보도했다.

북한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내고 "지금 적들은 사이버전을 배합한 '참수작전' 계획의 현실성을 여러 각도에서 검토·확정하는 것이 이번 한미 연합 해상훈련의 주되는 목적이라고 떠들어대고 있다"면서 "이것은 미국이 사실상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 없는 전쟁을 개시하였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했다.

그는 "조선반도는 그야말로 핵전쟁의 폭발을 멈춰 세우기 어려운 최극단 상황에 처하였다"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의 자제와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 불을 즐기는 전쟁 미치광이들을 무자비하게 불로 다스리는 것은 주체 조선의 변함없는 단호한 대응 방식"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일단 사이버전과 배합된 '참수작전' 강행 기도(시도)가 포착되면 그 즉시 우리 식의 무자비한 선제타격전이 개시될 것"이라면 서 "조선반도의 현 사태가 험악한 지경으로 번져지는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이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혁명의 수뇌부는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강대성의 상징이며 수뇌부 결사옹위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제일 생명"이라며 "미국은 상상하기조차 괴로운 참화를 면하려거든 어리석고 무모한 객기를 부리지 말고 자중·자숙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20/201710200044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