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비자금 관리 39호실 출신 탈북자 "北, 대북제재 1년도 못 버틸 것"

기사승인 2017.10.17  

공유
default_news_ad1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의 비자금을 관리하는 '39호실'에서 30여 년간 일하다 탈북한 리정호(59)씨가 북한이 미국의 대북제재를 1년도 견디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2014년 한국으로 망명한 뒤 지난해 미국 버지니아주(州)에 정착한 리씨는 16일(현지시각) 뉴욕시에서 열린 아시아 소사이어티 초청 행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리씨는 조선노동당 39호실에서 농수산물 수출·해운 담당 무역관리국장을 지냈고, 중국 대흥총국 다롄지사를 운영하며 일본·북한 무역, 러시아로부터 연료 조달 등을 맡아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리씨는 "미국 백악관이 북한에 부과한 제재는 역사적으로도 최고 수준"이라며 "북한은 이번처럼 강력한 제재를 경험한 적이 없었다. 북한 주민들이 죽어 나갈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무기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원자재를 사야 하고, 이를 위해 북한 제품을 수출해야만 한다"며 "북한은 현재 매우 어려운 처지에 빠졌고, 따라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리씨는 "북한 도발 행위는 미국과의 외교관계를 수립하기 위한 절박한 필요성의 산물이다"라며 "북한의 중점 추진 사항 가운데 한·미 관계를 단절시키는 것이 목표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은 장기집권을 원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서 미국과 우호적 관계를 수립해야 한다"면서 "북한은 한국이 이 협상에 끼어드는 것을 원치 않으며 미국과의 양자회담을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리씨는 "김정은이 지난 2014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보다 한국을 먼저 방문했을 때 화를 내며 당시 간부회의를 소집해 중국 대신 러시아와 동남아시아 시장을 주목하라는 명령을 내렸다"며 "북한은 김정은의 명령에 따라 중국 외 국가와 관계 강화에 나섰다"고 전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17/201710170209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