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명균 "남북관계 가시적 진전 없어…'평화' 원칙 확고하게 견지할 것"

기사승인 2017.10.13  

공유
default_news_ad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3일 “정부는 국민의 염원을 무겁게 새겨 대북정책을 수립하고 이행하는 모든 과정에서 평화의 원칙을 확고하게 견지하고 일관되게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이 빠르게 고도화되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는 그 강도를 높이고 있으며, 군사적 긴장 속에서 최소한의 남북관계조차 단절된 위태로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길지 않은 시간 동안 정부로서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지만 가시적인 진전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국민께서 걱정하시고 계신 것도 안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결코 용납하지 않고 국민의 삶과 일상 을 굳건히 지켜내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비핵화 협상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했다.

또 “남북관계에 있어 이산가족 등 시급한 인도적 문제를 해결하고, 남북 간 의사소통 채널을 복원하는 노력을 지속하겠다”며 “평창올림픽을 평화의 계기로 만들기 위해 민관협업과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민간과 지자체의 대북 교류협력도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13/2017101301237.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