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美 백악관 비서실장 "북핵 우려해야 하지만 관리 가능한 수준"

기사승인 2017.10.13  

공유
default_news_ad1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데일리 브리핑에서 자신의 거취 문제와 국정 현안을 설명하고 있다. 켈리 실장은 자신은 절대로 물러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연합뉴스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은 12일(현지시각) 미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을 우려해야 하지만 현재는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며 외교적 해결을 강조했다.

켈리 비서실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실에 깜짝 등장해 자신을 둘러싼 '퇴진설'에 선을 그으면서 "당장 (북한 핵미사일) 위협은 관리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시간이 흘러 상황이 지금보다 커지면, 글쎄, 외교가 통하기를 기대하자"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은) 매우 좋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능력과 재진입 수단을 개발하고 있는 나라인 만큼 미국인들은 우려해야 한다"면서도 "북한이 (미국) 본토에 도달할 (핵미사일) 능력을 갖출 수 없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켈리 비서실장이 북핵 위협을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하고 외교적 해결이 우선이라는 점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의 이번 언급이 ‘리틀 로켓맨( 김정은)’과의 협상은 시간 낭비라며 북한에 대한 '군사옵션' 사용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 변화와 관련 있는 것인지 주목된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북한과 협상하려는 외교 수장의 노력을 '시간 낭비'라고 선언했는데도 켈리 실장은 북한이 무기 능력을 더욱 개발하기 전에 외교가 작동하기를 희망했다"고 평가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13/2017101300450.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