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개성공단기업 비대위 방북 신청…북한 동의 가능성은 낮아

기사승인 2017.10.12  

공유
default_news_ad1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통일부에 북한 방문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방북 신청 이유는 북측의 개성공단 시설 무단 가동을 확인하고, 시설물 등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북한으로부터 기업인들의 신변 안전을 보장 받을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방북은 현실화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방북을 신청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했다. /조지원 기자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방북을 신청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했다. /조지원 기자
비대위가 이번에 방북을 신청한 인원은 40명이다. 당초 개성공단기업 124개사가 각각 한명씩 방북을 신청할 계획이었지만, 최근 남북관계 등 여러 정황을 고려해 비대위를 대표할 수 있는 일부 인원만 방북을 신청했다. 비대위 40인에는 개발업자 지위를 가지고 있는 현대아산도 포함돼 있다. 현대아산은 지난해 2월 공단 가동 사태 이후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와 공동 대응 하고 있다.

비대위의 방북이 이뤄지려면 우선 통일부로부터 승인을 받아야 한다. 통일부는 지난 10일 개성공단기업 비대위가 방북을 요청할 경우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통일부가 방북을 승인하려면 북측으로부터 신청자들의 신변안전보장을 받아야 하는데, 북한이 최근 미사일 실험 강도를 높이는 등 긴장상태가 고조되는 상황이어서 방북이 현실화되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남북 간 연락채널도 끊긴 상황이다. 개성공단기업 비대위도 현실화 될 가능성보다 개성공단 재가동과 피해보상을 받기 위해 정부를 압박하겠다는 의도로 방북을 신청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원장은 방북 신청서를 제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방북이 현실적으로 성사될지는 불투명하지만, 우리 요구를 통해 방북은 물론이고 남북관계가 해빙기를 맞을 수 있는 시금석이 되길 바란다”며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강하게 나서야겠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개성공단기업 비대위는 지난 11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새로운 정부가 들어선지 5개월이 됐지만, 지난 정부와 무엇이 다른지 도무지 알 수 없다”며 “개성공단 전면중단 과정의 진실을 밝히고, 정당한 피해보상을 해야 한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12/2017101201262.html#csidx0c90bbe5e6516dc812100b9f47c1c4c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