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국인 65% "트럼프 강경발언으로 한반도 상황 악화"

기사승인 2017.10.12  

공유
default_news_ad1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 대통령이 7일(현지 시각) 백악관 뜰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인 65%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강경 발언이 한반도 상황을 더 악화시키고 있는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P통신과 시카고대학 여론조사센터의 공공문제연구소가 11일(현지 시각)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발언이 양국 상황을 '악화한다'는 응답이 65%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언사가 상황을 나아지게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8%에 그쳤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상황을 다루는 방식에 대해서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63%로 '지지한다'는 응답(36%)을 크게 상회했다.

또 응답자 67%는 미국을 겨냥한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이 미국에 굉장한 위협이 된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응답자 10명 중 4명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로 자신들의 생명이 위협에 놓여 있다고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위원장의 미국에 대한 발언이 상황을 악화했다고 답한 응답도 75%에 달했다.

앞서 지난달 19일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 완전 파괴"를 언급했다. 지난 8일에는 북한을 겨냥해 "폭풍 전 고요" "단 하나의 수단" 같은 발언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이를 두고 사실상 군사 옵션을 시사하며 북한을 위축시키려는 이른바 '미치광이 전략(Madman strategy)'을 쓰는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기도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12/2017101200634.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