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정은 손에 들어간 '김정은 참수계획'

기사승인 2017.10.10  

공유
default_news_ad1

전면전 때 韓美작전 담은 '작계 5015' 작년 北에 해킹당해
국지도발 대응·北급변시 계획 등 주요 기밀도 대거 유출
 

/ 연합뉴스
작년 9월 국방통합데이터센터(DIDC)가 북한인 추정 해커에 의해 뚫렸을 당시 북한 지도부에 대한 '참수(斬首)작전'의 구체적 내용이 들어있는 '작계 5015'를 포함한 군사기밀 문서가 대량 유출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작계 5015'는 남북한 전면전 시 한·미 연합군의 작전계획으로, 2015년 한·미가 협의해 작성한 것이다. 이것이 불과 1년 만에 북한 손에 들어간 것이다. 김정은은 자신을 제거하기 위한 참수작전 계획을 손바닥에 올려 놓고 들여다보고 있었던 셈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이철희 의원은 이날 "국방부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북한인으로 추정되는 해커들은 당시 우리 군 외부 인터넷망과 내부용 인트라넷(국방망)에 침입해 총 235GB(기가바이트)의 자료를 빼내 갔다"고 밝혔다. 군은 이 가운데 22.5%인 53GB(1만700여건)에 대해서만 유출된 문서 목록 등 내용을 확인했다. 어떤 내용이 유출됐는지 아직 파악 안 된 부분이 더 많은 것이다.

유출이 확인된 문서 가운데는 군사 2급 기밀 226건을 비롯해 3급 기밀 42건 , 대외비 27건 등 군사기밀로 지정된 자료 295건이 포함돼 있었다. 여기에는 한·미가 2015년 수립한 최신 작전계획인 '작전계획 5015'를 포함해, 침투·국지도발 대응 계획인 '작전계획 3100', 북한 급변 사태나 도발 시 우리 특수전사령부가 수행할 '우발계획(Contingency Plan)' 관련 문서도 포함됐다. 이 계획들은 유사시 우리 측 피해를 최대한 줄이면서 이른바 참수작전 등 북한 정권 수뇌부에 대한 정밀 작전으로 조기에 승전(勝戰)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작전들이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군이 참수작전과 관련해 세웠던 ①김정은 등 북 지도부 이동 상황 식별·보고 ②북 지도부 은신처 봉쇄 ③공중 강습 작전 ④북 지도부 확보·제거 후 복귀 등 4단계 계획 내용이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참수작전의 세부 내용은 군사기밀이어서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국방부는 그동안 작계 5015 유출 여부를 공식 확인하지 않았다.

이 밖에 유출된 자료 중에는 한·미 군 핵심 지휘관에 대한 업무보고 자료, 한·미 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관련 회의 자료, 우리 군부대와 발전소 등 국가 중요시설 현황 자료, 북한의 각종 도발 시 우리 군과 주요 시설에 대한 방호(防護) 계획 등도 들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을 타격하는 공세적 작전뿐만 아니라 북한으로부터 한국을 지킬 방어 관련 주요 정보도 북한에 유출된 셈이다.

이 의원은 "유출된 자료 중 나머지 182GB에 대해서는 무슨 내용이 빠져나갔는지 파악조차 안 된 상태"라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10/2017101000289.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