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평양 호텔 바로 위로 北 미사일이 지나갔다" 호주 축구선수의 방북기 화제

기사승인 2017.09.20  

공유
default_news_ad1
/조선DB


인도 프로축구 벵갈루루 FC 소속 미드필더인 호주 축구선수 에릭 파탈루(31)의 ‘방북기’가 화제다. 호주 출신인 파탈루는 북한이 일본 상공을 넘어 북태평양을 향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난 15일 북한에 머물렀다.

영국 BBC는 20일 (한국 시각) 파탈루의 인터뷰 기사를 게재했다. 벵갈루루는 지난 13일 평양의 능라도 경기장에서 4·25 체육단과 아시아축구연맹(AFC)컵 준결승 2차전을 치렀다. 파탈루는 호주 정부의 방북 금지 경고에도 동료들과 함께 북한으로 원정을 떠났다.

파탈루는 “호주 정부는 북한으로 여행을 떠나지 말라고 경고했다”면서 “북한에는 호주 대사관은 물론 영사관도 없었고 핵전쟁의 위협이 있었다”고 말했다.

파탈루는 “텅 비다시피한 (순안)공항에 착륙했다”면서 “국제공항이지만 주기장엔 딱 한 대의 비행기만 있었다”고 북한의 첫인상을 설명했다. 그는 북한 입국 직후 가방과 휴대전화, 태블릿 PC 등을 검사받고 해당 기기에 저장된 모든 사진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에 체류하면서 사진을 촬영할 땐 조심하라는 ‘충고’를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입국 심사 후 수하물을 찾을 때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입국심사를 마치고 수하물을 찾을 때 출입국 관리 직원들과 상점 직원들은 모두 퇴근했고 조명은 모두 꺼졌다”면서 “유니폼과 축구화, 축구공을 잃어버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수단 일부는 호텔에서 150∼200달러(약 17만∼23만원)를 주고 ‘가짜’ 축구화를 샀다”면서 “질이 나쁘고 사이즈도 맞지 않아 쓸모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북태평양을 향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난 15일 당시, 파탈루는 호텔 로비에 있는 TV에서 미사일이 발사됐다는 소식을 접했다. 파탈루는 “한 남자로부터 ‘오전 6시쯤 호텔 밖에 있었다면 호텔 위로 미사일이 지나가는 걸 볼 수 있었을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라며 “그는 ‘미사일 궤적을 모두가 지켜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라고 전했다. 파탈루는 “그의 말을 들으면서 동료들끼리 서로 바라보며 ‘어서 빨리 이곳을 떠나자’는 눈빛을 교환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파탈루는 이어 “선수단 안내를 맡은 북한 사람들은 ‘우리 스스로 지켜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면서 “그들은 김정은이 미국과 싸울 수 있는 충분한 힘이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하나같이 말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마치 북한은 매우 강하고 미국은 약한 것으로 세뇌당한 것 같았다. 매우 이상한 일이었다”고 회상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9/20/2017092001633.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