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문수 "文대통령은 '김정은의 기쁨조'…물러나야"

기사승인 2017.09.18  

공유
default_news_ad1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조선일보DB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의 기쁨조’로 표현하면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놓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막말’이라고 반발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자유한국당이 대구에서 개최한 ‘전술핵 배치 대구·경북 국민보고대회’에 참석, “문 대통령이 잘한다고 하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보다 무엇을 잘하나, 쇼를 잘한다. 쇼는 끝내주게 하는데 나라가 완전히 무너지게 생겼다”고 했다.

그는 “친북 세력들이 득실득실해 (박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냈다”며 “문 대통령이 하는 꼴을 보니 박 전 대통령이 그래도 잘했다. (박 전 대통령은) 개성공단 문을 닫았고, 북한에 뒷돈 갖다 주는 것을 끊었고, 통합진보당을 해산했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김정은이 핵을 갖고 있으면 당연히 우리도 핵을 가져야 한다. 핵에는 핵”이라며 “그런데 국군통수권자인 (어제) 문 대통령의 CNN 인터뷰를 보니 ‘핵을 만들 필요가 없고, 미국 핵도 가져올 필요도 없 다’고 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를) 제일 좋아하는 사람이 누구겠나. 김정은의 기쁨조가 문 대통령 맞지 않나”라고 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가 800만 달러 상당의 대북(對北) 인도적 지원 계획을 발표한 것 등을 언급한 뒤 “김정은 기쁨조는 물러가라”, “우리 손으로 기쁨조를 물리쳐야 한다”, “문재인은 물러가라”고 외치기도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9/15/2017091502914.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