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평양 주석궁 김정은 집무실 정밀 타격할 '타우러스' 미사일 최초 실사격 훈련…"400km 날아가 직도사격장 표적 명중"

기사승인 2017.09.13  

공유
default_news_ad1
'타우러스(TAURUS)'의 첫 실사격에 나선 공군 F-15K 전투기가 12일 오후 '타우러스'를 발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휴전선에서 200㎞ 떨어진 대전 상공에서도 평양 주석궁 등 북한 지휘부 건물과 핵심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독일제 장거리 공대지(空對地) 미사일 '타우러스’(TAURUS ·KEPD-350K)가 첫 실사격훈련에서 표적에 명중했다고 공군이 13일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전날 충남 태안반도 인근 서해 상공으로 출격한 F-15K 전투기가 타우러스를 발사했고, 타우러스는 약 400㎞를 자체항법으로 비행한 후 목표 지점인 전북 군산 앞바다 직도사격장에 있는 표적을 정확하게 타격했다.
 
F-15K에서 발사된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TAURUS)'가 자체항법으로 고속 순항비행해 목표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타우러스는 길이가 5.1m(날개폭 2m)고, 전체 중량은 1400㎏이며 탄두 무게만 480㎏에 달한다. 전투기에 장착하는 타우러스는 최대 사거리가 500㎞에 달해 휴전선 인근에서도 북한 대부분 지역을 공격할 수 있고, 지하 시설 파괴에도 효과적인 무기다. 북한의 영변 핵발전소나 풍계리 핵 실험장, 동창리 미사일 기지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 특히 평양 주석궁 김정은 집무실의 창문을 맞히면서 뚫고 들어가 폭발할 수 있을 정도로 정밀한 것으로 평가된다.


타우러스는 약 40m의 저고도 비행이 가능하며 적 레이더망을 회피하는 스텔스 기능도 갖추고 있어 북한의 촘촘한 방공망을 뚫을 수 있다. 군용 위성항법장치(GPS)가 장착돼 전파 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반경 3m 이내로 정확히 타격할 수 있다. 또 최대 6m의 강화 콘크리트를 뚫고 들어가는 '관통 탄두'와, 침투해 폭발하는 '침투 폭발 탄두' 등 이중(二重) 탄두 구조로 돼 있어 북한 지하 벙커·갱도나 지하 시설 입구 공격에 안성맞춤이다. 관통 능력은 미국제 공대지 미사일보다 2배 이상 뛰어나며, 3중(重) 항법 장치를 갖춰 북한의 GPS 교란에도 목표물을 정확히 맞힐 수 있다. 이같은 특징 때문에 타우러스는 킬체인(Kill Chain·선제타격)의 핵심 전력으로 평가받는다.
 
'타우러스(TAURUS)'가 직도사격장에 설치된 목표물을 명중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실사격은 F-15K 전투기와 타우러스 미사일 간 체계통합 점검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전투기와 미사일의 안전 분리 확인과 타우러스 성능시험을 위해 시행했으며 안전을 고려해 실제 성능과 동일하지만 폭발성이 없는 비활성탄(INERT)을 사용했다. 또 공군은 민간어선 등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소 안전보장구역을 설정하고 해경·해군과의 협조를 통해 사전에 해상소개 후 실 사격을 했다.

타우러스는 지난해 12월 10여발이 전력화됐다. 공군과 방사청은 2018년 말까지 나머지 물량인 250여발을 순차 도입할 예정이다.

앞서 우리 군은 지난 7월 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사일을 시험발사하자 다음날 타우러스가 평양을 가상 타격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최초로 공개하며 도발에 대한 강력한 응징의 의지를 드러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9/13/201709130164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