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매티스 美 국방 "북한과의 전쟁은 재앙…외교적 접근 선호"

기사승인 2017.08.11  

공유
default_news_ad1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10일(현지 시각) 북한과의 전쟁은 “재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캘리포니아주(州)의 한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미국의 노력은 외교가 주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AFP와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그는 “미국은 북한의 위협에 대해 외교적 접근을 선호한다”고 했다.

매티스 장관은 “전쟁의 비극은 ‘파멸적(catastrophic)’일 것이라는 사실 이상의 다른 묘사가 필요 없을 정도로 충분히 잘 알고 있다”며 군사적 충돌의 결과를 경고했다.

매티스 장관은 “필요하다면 군사적 옵션을 제시하는 게 내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에 대응할 준비가 됐느냐’는 물음에도 “우리는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매티스 장관은 앞서 시애틀로 이동하는 길에도 기자단과 대화를 나누며 ‘외교적 해법’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하는 일은 외교가 주도하는 것이며, 국제 공동체를 한데 모으는 것에 성공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을 통과시킨 것을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 대해 매티스 장관은 “그 레토릭(수사)은 대통령이 결정한 것”이라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11/2017081100668.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