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왕이 "사드 배치, 양국관계에 찬물" 강경화 "北도발에 방어적 결단"

기사승인 2017.08.07  

공유
default_news_ad1

ARF서 韓·中외교장관 회담… 왕이, 北 언급않고 사드 비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6일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국 정부가 7월 28일 사드 (추가) 배치를 결정해, 개선되는 양국 관계에 찬물을 끼얹었다. 유감스럽다"고 했다. 이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사드 추가 배치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어적인 차원에서 내린 결단"이라고 했다. 왕 부장은 이날 공개 발언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우리 정부의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배치 결정만 비난했다.

韓·中, 그리고 北·中… 표정 다른 왕이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마닐라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중국과의 양자 회담에서 중국 왕이 외교부장과 악수하고 있다(사진 왼쪽). 왕이 부장은 이날 리용호(오른쪽 사진의 왼쪽) 북한 외무상과도 양자 회담을 했다.
韓·中, 그리고 北·中… 표정 다른 왕이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마닐라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중국과의 양자 회담에서 중국 왕이 외교부장과 악수하고 있다(사진 왼쪽). 왕이 부장은 이날 리용호(오른쪽 사진의 왼쪽) 북한 외무상과도 양자 회담을 했다. /연합뉴스·AP 연합뉴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왕 부장은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중국의 정당한 관심 사항에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어쩔 수 없이 (사드 문제를) 반드시 지적해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왕 부장은 회담 후 기자들을 만나서도 "강 장관에게 '사드가 북한 ICBM을 막을 수 있는가' 문제를 제기했다. 이 문제에 대한 답은 분명하다"며 "안보와 관련한 한국의 관심사가 중국의 불안을 야기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또 "강 장관에게 '한국이 미국 주도의 미사일 방어 체계에 가담하는 것이 한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생각하느냐'고도 물었다. 이 문제에 대해 한국이 진지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강 장관은 회담 후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했고 특히 사드 문제에 대해 많은 논의를 했다"며 "우리는 북한의 고도화되는 도발 상황에서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하게 된 배경에 대해 충분히 설명했다"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07/2017080700244.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