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靑, 김정은 호칭 고민… '金 위원장'으로 통일 검토

기사승인 2017.07.17  

공유
default_news_ad1

"평화위해선 대화주체로 인정해야"
朴정부선 지난해 4차 핵실험 후 직함 생략하고 이름만 불러
 

청와대는 지난 정부에서 직함 없이 부르던 북한 김정은에 대한 호칭을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으로 통일시키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북 도발엔 강경 대처하되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선 북한과 대화가 필요하다는 것이 이번 정부 기조"라며 "김정은도 대화 주체로 인정해야 하는 만큼 외교·통일부 등 정부 부처에서 '위원장' 호칭을 사용할지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해외 순방에서 김정은에 대해 위원장 호칭을 사용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연설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했고, 지난 6일 독일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에서 대북(對北) 제안을 발표하면서도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다"고 했다.

박근혜 정부 때도 초기에는 청와대나 외교 안보 부처가 북한 관련 사항을 설명하는 공식 자리에서 김정은의 당시 직함(제1비서, 국방위원장)을 붙여 불렀다. 하지만 지난해 1월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 기류가 바뀌었다. 박 전 대통령은 같은 해 2월 청와대 회의에서 "김정은이 남한에 대해 사이버테러 역량을 결집하라고 지시했다"며 직함을 생략했다. 이에 외교부와 국방부도 브리핑 등 공식 석상에서 '김정은'이라고 호칭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북의 5차 핵실험 이후엔 "김정은의 정신 상태는 통제 불능"이라고 하기도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7/17/201707170016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