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해 분명한 목소리 낼 것"

기사승인 2017.07.07  

공유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은 6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쾨르버재단 연설에서 새 정부 대북 정책 방향의 하나로 “북한 주민의 열악한 인권 상황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와 함께 분명한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인간 존중의 보편적 가치와 국제 규범은 한반도 전역에서 구현되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노무현 청와대 비서실장 시절 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기권을 결정하면서 북한의 의사를 미리 물어봤는지 여부를 놓고 보수 진영 후보들로부터 비판을 받았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한 주민들에게 실제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인도적인 협력을 확대하겠다”면서 “비정치적 교류협력 사업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분리해 일관성을 갖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당장 8월 15일을 맞이해 민간이 공동행사를 재개한다면 정부도 적극 도우겠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7/06/2017070603061.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