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여정, 김정은 챙기며 주석단 누벼… 김원홍, 군복 헐렁할 정도로 수척

기사승인 2017.04.17  

공유
default_news_ad1
김여정(가운데)이 15일 김일성 생일 기념 열병식장에서 오빠인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행사 안내 책자를 건네고 있다. 김여정(가운데)이 15일 김일성 생일 기념 열병식장에서 오빠인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행사 안내 책자를 건네고 있다. /조선중앙TV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4/17/2017041700193.html
북한이 15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개최한 김일성 생일 105주년 기념행사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행사 전반을 챙기는 모습이 공개돼 주목받았다. 김여정은 지난 13일 여명거리 준공식에 이어 15일 행사에서도 모습이 여러 번 화면에 나왔다. 검은색 투피스 차림의 김여정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주석단 출입문 양쪽에 서서 입장하는 김정은을 직접 영접했고, 방송 카메라를 피해 주석단 뒤쪽 기둥 사이를 오가면서 행사를 챙겼다. 김여정은 또 열병식이 시작되자 행사 안내용 책자로 보이는 화첩을 직접 들고 와 김정은 앞에 펼쳐주기도 했다. 특히 김여정이 행사 종료 후 이동하는 김정은을 따라가는 과정에서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에게 다가가 귓속말로 논의하는 장면도 공개됐다.

김여정은 지난 13일 개최된 여명거리 준공식에서도 김정은의 밀착 경호를 책임진 현역 중장에게 무언가 지시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국책연구소 관계자는 "김여정이 행사 전반을 책임진 핵심 실세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했다.
 
15일 등장한 김원홍(오른쪽) 전 국가안전보위상의 모습이 지난해 6월 국무위원회 위원에 임명됐을 때(왼쪽)에 비해 많이 수척해 보인다.
15일 등장한 김원홍(오른쪽) 전 국가안전보위상의 모습이 지난해 6월 국무위원회 위원에 임명됐을 때(왼쪽)에 비해 많이 수척해 보인다. /조선중앙TV

이런 가운데 이날 열병식 주석단에는 올해 초 해임된 것으로 알려진 김원홍 전 국가안전보위상도 모습을 나타냈다. 김원홍은 군복이 헐렁할 정도로 수척한 모습이었다. 그가 대장(별 4개) 계급을 달고 최부일 인민보안상 옆에 자리한 것으로 미뤄 김일성 생일을 맞아 복권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4/17/2017041700193.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