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LOL ' 암살女 스마트폰 3대, 거액 돈다발, 핸드백엔 독극물

기사승인 2017.02.17  

공유
default_news_ad1

[김정남 암살]
다국적 청부업자들이 김정남 살해… 배후에 북한이 조종했을 가능성

베트남 여성, 호텔서 머리카락 자르고 현금 250만원 내며 "숙박 연장"
인도네시아 여성과 공항서 대화한 중년 남성, 北정찰총국 요원 추정
암살단, 5초만에 범행 끝낸 프로급 솜씨… 도주前 독극물 장갑 버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발생한 김정남 암살 사건은 다국적 암살 용병들로 구성된 청부업자의 범행이라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배후에서 북한이 조종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16일 말레이시아 현지 중국어 신문 동방일보는 "경찰은 현재까지 검거된 여성 두 명과 도주 중인 남성 4명이 모두 특정 국가 정보기관에 소속된 요원이 아니라 일이 있으면 활동하는 청부업자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6명 모두가 누군가로부터 지령을 받아 임시로 구성된 조직의 일원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CCTV와 취재를 통해 나타난 베트남 여권 소지자 여성의 행동은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청부 암살업자에 가깝다.

가장 먼저 체포된 베트남 여권 소지 여성은 검거 직후 자신은 (16일 체포된)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과 함께 말레이시아에 여행 왔다가 공항에서 만난 남자 4명이 "승객들에게 장난을 쳐 보자"라고 유혹해 김정남을 습격했다고 진술했다. 남자 4명은 범행 현장 인근 레스토랑에서 이를 지켜봤고, 사건 직후 2명씩 조를 이뤄 공항에서 15분 거리에 있는 반다르 바루 살락 팅기 지역의 수방자야 프린스 호텔에서 합류했다는 것이다. 이틀 뒤 자신을 제외한 남녀 5명이 "외출하겠다"고 하고 나간 뒤 돌아오지 않자 동행이었던 여성을 찾아 다시 공항에 갔다가 체포됐다는 게 이 여성의 주장이다. "나는 김정남이 누구인지도 모른다"고도 했다.

 

 

   
 

 

 

하지만 일본 교도통신은 이 여성이 암살 직전까지 계획적이고 치밀한 면모를 보였다고 전했다. 도안 티 흐엉(Doan Thi Huong·29)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범행 이틀 전인 11일 오후 승용차를 타고 공항 인근의 엠프레스 호텔 세팡에 도착했다. 체포될 당시 제시한 베트남 여권으로 1박 숙박 신청을 한 뒤, 여행객답지 않게 객실에 종일 틀어박혀 지냈다. 다음 날인 12일에는 오후에 1만링깃(약 256만원)을 현금 뭉치로 들고 와 "더 투숙하겠다"고 요청했지만, 호텔이 만석인 바람에 다른 호텔로 옮겨야 했다.

그 뒤 이 여성은 멀지 않은 수방자야 프린스 호텔을 찾아 "가족과 연락해야 한다"며 인터넷이 잘되는 방을 골라 투숙했다. 당시 스마트폰을 3개나 갖고 있어서 종업원의 기억에 남았다. 호텔 종업원이 김정남 피살 직후인 지난 13일 점심 무렵 이 여성을 호텔에서 다시 봤을 때 애초 길었던 머리는 어깨 위로 올라올 정도로 짧아졌고, CCTV에 찍힌 영상에서처럼 'LOL'이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이 호텔 접수창구에서 일하던 남성 종업원은 교도통신에 "객실에 자른 머리카락이 흩어져 있어서 청소부들이 불평을 했다"고 증언했다. 여성은 호텔에 2박 요금을 미리 냈지만, 인터넷이 잘 안 된다는 이유로 하루만 묵고 호텔을 떠났다.

CCTV에 나타난 범행 모습 역시 아마추어가 했다고 보기엔 깔끔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말레이시아 뉴스트레이츠 타임스는 "CCTV 화면을 통해 분석한 결과, 두 여성이 범행을 하는 데 단 5초밖에 걸리지 않았다"며 "무결점(flawless)"이라고 표현했다. 둘은 인파를 헤치고 자연스럽게 김정남에게 다가가 한 명이 김정남 앞에서 시선을 분산하는 동안, 다른 한 명이 슬그머니 뒤에서 팔로 김정남 목을 제압한 뒤 독극물을 뿌렸다는 것이다.

범행 후에도 여성은 자연스럽게 행동했다. 공항 게이트를 걸어나와 기계로 택시 승차 쿠폰을 구입해 택시 승강장에서 택시를 타고 현장을 벗어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범행 당시 베트남 여권 소지자 여성은 왼손에 짙은 색 장갑을 끼고 있었지만, 택시 승강장에서는 장갑이 없었다"며 독극물이 묻은 장갑을 버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물증도 발견됐다. 말레이시아 더 스타는 "베트남 여성이 하늘색 디올 브랜드 핸드백을 갖고 있었는데, 그 안에서 김정남을 죽일 때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독극물이 든 병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중문지 광화(光華)일보는 경찰이 두 번째로 붙잡힌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 용의자가 공항 내에서 중 년 남성 한 명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CCTV 화면을 확보해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이 화면에 첫 번째 용의자인 베트남 여권 소지자도 나오는 점으로 미뤄볼 때 이 남성이 암살을 지휘한 인물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이 남성이 40대 북한 정찰 총국 직원일 수 있다"고 했다. 북한 정찰총국은 해외·대남 첩보·공작 활동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2/17/2017021700288.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