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암살 3일후… 김정은, 금수산궁전 참배

기사승인 2017.02.17  

공유
default_news_ad1

[김정남 암살]

파장 속 예정된 일정 소화
'北 권력 2인자' 최룡해는 중앙보고대회 이어 불참
신변 이상설 속 中방문설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75번째 생일(광명성절)에 해당하는 16일 김일성·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김정일의 맏아들이자 자신의 이복형인 김정남의 피살 사건이 발생한 지 사흘후인 이날까지 파장은 계속됐지만 예정된 일정을 소화한 셈이다. 하지만 북한 당국이나 관영 매체들은 김정남 사건과 관련해서는 일절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이번 사건이 최고 지도부의 결단에 따라 감행됐을 가능성이 커 북한 선전선동 부문이 대응 수위를 정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16일 김정일 출생 75년을 맞아 김일성·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방문하고 있다. /노동신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소식을 전하면서 검은 인민복을 입고 안경을 쓴 김정은의 모습을 공개했다. 노동신문은 2면에 김정은이 엄숙한 표정으로 헌화하는 장면 외에 그의 표정을 클로즈업한 사진은 공개하지 않았다. 전날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에 공개된 광명성절 75주년 중앙보고대회에서 김정은은 시종일관 어둡고 굳은 표정을 짓고 있었다. 이날 행사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김기남·최태복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리명수·박영식 노동당 중앙군사위 위원 등이 수행했다. 이들은 김정은 명의의 꽃바구니와 당 중앙위·군사위·국무위원회 공동명의로 된 꽃바구니를 바쳤다.

 

   
 

북한 '권력 2인자'로 알려진 최룡해〈사진〉 노동당 부위원장은 이날 행사에 등장하지 않았다. 최룡해는 지난 15일 열린 중앙보고대회에도 불참해 한때 '건강 이상설' '재실각설' 등이 제기됐다. 최룡해는 2013년 장성택 처형 후 핵심 실세로 불렸지만 2015년 11월부터 석 달간 지방 협동농장으로 내려가 '혁명화 교육'을 받고 복권된 적이 있다.

하지만 한 소식통은 "최룡해가 지난 12일부터 중국을 방문 중이라는 첩보가 있다"고 했다. 북한의 신형 탄도미사일 발사 배경 등을 설명하기 위해 최룡해가 중국을 방문했다가, 김정남 피살 소식이 알려지면서 귀국이 늦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룡해는 2013년 김정은의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주석을 면담했고, 2015년 전승절 행사때도 시 주석을 만나는 등 중국 고위급을 여러 차례 접촉했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2/17/2017021700308.html

조선 @chosun.com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