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근혜 정부 첫해 대북 지원 200억원 돌파(종합)

기사승인 2013.12.24  

공유
default_news_ad1
   
▲ 류길재 통일부장관이 지난 7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과 인도적지원 관련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류 장관은 성명을 통해 "북한이 개성공단 재발방지에 대한 명확한 답을 줘야 한다며 이를 위해 마지막 회담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또한 "내일부터 5개 민간단체의 대북지원을 승인하고 유니세프 영유아 사업에 대한 지원을 한다"고 말했다. 2013.7.2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박근혜 정부 첫해 민간·정부 차원의 대북 인도지원 규모가 200억원을 돌파했다.

통일부는 24일 어린이재단, 남북평화재단 두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지원 물자 반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지원 물품은 북한의 영유아, 어린이, 임산부 등을 위한 영양식 재료와 기타 물품으로 총 2억 1500만원 규모다.

이로써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민간 차원 대북 인도적 지원 총 금액(총 17개 민간단체)은 65억 5000만원으로 늘어났으며 정부 차원의 지원금액 135억여원까지 더해 올해 전체 대북 인도적 지원 금액은 총 200억원을 넘어섰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월 유니세프(UNICEF·유엔아동기구)를 통해 1세미만 영유아를 위한 필수 백신과 임산부 파상풍 백신 지원 265만달러, 영양결핍 치료 및 예방사업을 위한 300만달러의 지원 등 총 604만달러(66억원 가량)의 지원을 남북협력기금으로 진행했다.

이어 지난 9월에는 세계보건기구(WHO)의 대북 인도적 사업에 630만달러(약 69억 5000만원)를 역시 남북협력기금을 통해 지원한 바 있다.

첫해 200억원 가량의 대북 인도지원은 이명박 정부 마지막해인 지난해 141억원에 비해 50%가량 늘어난 금액이다.

그러나 5년간 총 2575억원의 대북지원을 실시한 이명박 정부 첫해엔 1163억원의 대북 지원이 이뤄진 바 있어 이에는 크게 못미치는 액수다.

앞서 대북 '햇볕정책'을 실시했던 노무현 정부는 5년간 총 1조 8908억원, 김대중 정부는 5년간 총 8396억원 규모의 대북 지원을 진행했었다.

뉴스1 @News1.kr

<저작권자 © NK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